Holy Shit

Holy Shit - 5점
멀리사 모어 지음, 서정아 옮김/글항아리

1. "욕설, 악담, 상소리가 만들어낸 세계"라는 부제로 내용은 대충 설명될 수 있다.

2. 로마, 성경, 중세, 르네상스, 18,9세기, 20세기의 여섯 파트로 나뉘어 있는데, 중세 이후는 재미 없다. 로마와 성경만 재미를 느낄 수 있는 내용이다.

3. 로마의 경우, 특히 콜린 매컬로의 로마의 1인자 시리즈와 비교하면 재미있는 내용이 있다.

3-1. 매컬로는 그리스인은 동성애를 좋아했고, 로마인은 동성애를 금기시했다고 일관되게 기술했는데 우리가 상식적으로 알고 있는 내용과는 조금 다르다. 로마인이 동성애를 금기시하지는 않았던 것 같은데?

3-2. 이 책의 서술은 매컬로와 다르다. 로마인이 금기시한 것은 동성애가 아니라 동성애에서 여성적 포지션을 선호하는 것, 즉 삽입당하는 것이라는 주장이다. 로마에서는 남성성(존엄)이 극히 중요시되었고, 삽입당하는 것은 남성이 아니라 여성이었으므로 동성애의 여성적 포지션은 그 자체로 존엄의 훼손이기 때문에 금기시 되었다는 이야기다.

3-3. 여기서 삽입은 항문만이 아니라 구강을 포함한다고 한다.

4. 이런 내용을 염두에 두면, 술라가 여장을 좋아했던 점, 그러면서 그 사실을 숨기려고 그렇게 애썼던 점, 카이사르가 니코메데스와의 추문을 그렇게 괴로워했던 일 같은 게 곧바로 설명된다.

4-1. 하지만, 제모는 키나이두스의 특징이라는 점에서 늘 전신 제모를 했던 카이사르는 혐의를 벗어나기 어렵다.

5. 성경 얘기는 성경의 역사성을 언급한 다른 책들과 비교해서 보다 더 노골적이어서 기독교도들은 굉장히 읽기 괴로울 듯.

덧글

  • 진냥 2018/11/09 00:47 #

    호오! 제가 좋아하는 문화사 주제입니다. 소개해주셔서 감사합니다!
※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.